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보상내역 공개하라! > 집회&기자회견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보상내역 공개하라! > 집회&기자회견 동영상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img

집회&기자회견 동영상

한일갈등타파연대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보상내역 공개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일갈등타파연대 댓글 0건 조회 322회 작성일 21-11-15 13:23

본문


  아시아태평양전쟁 당시 ‘동원' 방식으로는 1939년 9월 이후가 '모집'이었고, 1942년 2월 이후는 '관알선' 그리고 1944년 9월 이후 약 8개월간 '징용'이 이루어졌다. 또 ‘지원병 제도’에 있어 조선인의 경우 육군에 한해 1938년부터 입대할 수 있었고(해군은 1943년부터), ‘징병’은 1944년 4월부터 8월까지 이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렇듯 ‘강제동원’ 개념을 ‘비강제’와 구분하지 않을 경우 일제하 전시기 ‘한반도 외(外) 국민징용’과 ‘육군징병’을 합친 38만8천474명이라는 수치는 역사관에 게시된 것처럼 20배 이상 부풀려진 ‘조선인 강제동원 총수’ 782만7천355명과 혼동되기 쉽다.

물론 일제가 전쟁수행에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동원하기 위해 벌인 국민정신총동원운동이라는 광의적 강제가 작용한 점은 사실이지만 이는 후일 구체적인 보상금액을 산정하는 기준과는 다른 층위의 논리라 하겠다. 역사관 홈페이지에는 최근 위안부 문제를 부각시키려는 움직임이 엿보인다. 일제의 공창제(상업매춘) 아래 전시기에 적용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그녀들 모두를 ‘강제동원(강제연행)’으로 일반화하는 것은 무리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상책과 관련한 아시아여성기금과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 한국 정부의 지원책, 그리고 39회로 알려진 일본의 과거사 반성 표명(한국 외교부)에 대해 정직하게 기록하는 것은 역사관측이 반드시 지켜야 할 소임이다.


[전문 바로가기]

http://historicaltruth.net/bbs/board.php?bo_table=21&wr_id=135 



한일갈등타파연대

대표이메일 : ehakzhanls@hanmail.net
Copyright © 한일갈등타파연대. All rights reserved.